•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포토뉴스

오늘 '빨간모자사건' 진실 밝혀진다 '악의 마음을...' 6.2%로 출발
파이낸셜뉴스 | 2022-01-15 14:35:04
SBS 새 금토드라마, 15일 2회 방송

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스튜디오S 제공)


[파이낸셜뉴스]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을 함께한 실존 인물을 모티브로 한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연출 박보람/제작 스튜디오S)이 첫 방송 시청률 6.2%(닐슨코리아)를 기록했다.

웰메이드 범죄 심리 수사극의 면모를 드러낸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강력 범죄사건과 범인들을 뒤?는 경찰들의 이야기. 1회에서 ‘빨간 모자 사건’이 중요하게 다뤄졌다.


이는 빨간 모자를 쓴 범인이 성인 남자가 없는 집으로 들어가 여성에게 성폭행을 저지르고 달아나는 연쇄 사건이었다. 그러던 중 한 여성이 살해당한 채 발견됐고, 송하영(김남길 분)이 근무하는 동부서 강력반 반장(정만식 분)은 피해자의 애인 방기훈(오경주 분)을 살인범이자 ‘빨간 모자 사건’ 진범으로 엮어 수사했다.

송하영은 방기훈이 범인이 아닐 수도 있다고 의심했고 감식계장 국영수(진선규 분)와 함께 사건 현장을 다시 조사해, 또 다른 인물의 지문을 발견했다. 하지만 이미 방기훈이 강압 수사에 못 이겨 자백을 해버린 후였다. 그때 ‘빨간 모자 사건’ 진범이라 주장하는 양용철(고건한 분)이 검거됐다. 이렇게 방기훈 사건도, ‘빨간 모자 사건’도 일단락되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1회 엔딩에서 빨간 모자를 쓴 남성이 저지른 또 하나의 여성 살인사건이 발생하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제작진은 “오늘(15일) 방송되는 2회에서는 1회 속 ‘빨간 모자 사건’과 연쇄 살인 사건의 모든 비밀이 밝혀진다. 이를 밝혀내기 위해 분투하는 송하영과 국영수의 이야기는 시청자 심장을 쥐락펴락할 것"이라고 전했다.

2회는 15일 토요일 오늘 밤 10시 방송된다. 또한 국내 최대 동영상 플랫폼 웨이브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SBS #드라마 #웨이브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