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포토뉴스

"알바도 나이제한 걸려" 前 재벌가 며느리 최정윤 생활고 고백
파이낸셜뉴스 | 2021-12-03 07:01:03
배우 최정윤. (사진=워크하우스컴퍼니 제공).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배우 최정윤(44)이 한 방송에 출연해 생활고를 털어놓았다. 최정윤은 이랜드 그룹 부회장의 장남이자 가수 출신 사업과 윤태준(40·본명 윤충근)과 이혼절차를 밟고 있다.

최정윤은 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에서 "(이혼 여부는)기사에 나온 상황 그대로다. 보통은 '이혼' 이러고 기사가 나는데 저는 진행 중인 것"이라고 밝혔다.

최정윤은 "제가 제 선택으로 아이에게 아빠를 뺏고 싶지 않다. 어찌 됐건 딸이 언젠가 '괜찮아'할 때까지 기다릴 생각이다"라고 이혼을 망설이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SBS 예능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 사진 = SBS 영상 캡처
이날 방송에서 최정윤은 최근 생활고를 털어놓았다. 그는 "우연한 기회에 부동산 공인중개사 시험이라는 걸 알게 됐고, 배우 직업을 안 했을 때 할 수 있는 일을 찾다가 공부를 시작했다"라며 "배우로서 애매한 나이다. 나이 있는 역할들이 많지 않기 때문에 언제 일을 다시 할 수 있을지 모르겠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딸을 책임져야 하니까 고민 끝에 아르바이트를 해보자고 생각했다"라며 "구인 사이트에 이력서도 올려봤는데 나이 제한에 너무 많이 걸렸다"라고 고백했다.

한편 최정윤은 지난 2011년 2011년 박성경 전 이랜드그룹 부회장의 장남이자 그룹 '이글파이브' 출신 사업가 윤태준과 결혼했다. 결혼 5년 만인 2016년 11월 딸을 낳았다. 최근 최정윤과 윤태준은 결혼 10년 만에 이혼 진행 중이라는 소식을 전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