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수시 원서 접수 한 달 앞으로…"논술·면접 일정 확인이 기본"
뉴스핌 | 2022-08-20 07:00:00

[서울=뉴스핌] 소가윤 기자 = 2023학년도 대입 수시 원서 접수가 다음 달 13일부터 17일까지 5일간의 일정으로 시행된다. 수험생들은 접수 마감일 이후 각자 준비하는 수시 전형에 따라 대학별로 논술과 면접 일정을 우선 확인해야 한다. 입시전문가들은 대학마다 논술 및 면접고사의 일정과 시간이 다르기 때문에 원서 접수 시 겹치지 않도록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한다.

20일 입시기관과 함께 수시 지원 시 유의사항을 알아봤다.

[서울=뉴스핌] 김민지 기자 =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날인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2022.06.09 kimkim@newspim.com

2023학년도 수시 원서 접수는 다음 달 13일에 시작돼 17일에 마감된다. 하지만 대학별로 원서 마감일이 달라 수험생들은 본인이 지원하는 대학의 마감일자를 확인해야 한다.

가장 먼저 원서 접수가 마감되는 대학은 고려대와 연세대다. 두 대학은 오는 9월 15일 오후 5시에 접수가 종료된다. 서울대는 두 대학과 마감일이 같지만 마감 시간은 오후 6시이다.

같은 날짜에 원서접수가 마감되더라도 시간이 다를 수 있기 때문에 꼼꼼히 살펴야 한다. 

서울 소재 대학 중 건국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한국외대 등 12개 대학은 9월 16일에 접수가 마감된다. 가톨릭대, 동국대, 국민대, 이화여대, 홍익대 등 23개 대학은 9월 17일에 마감된다. 

자기소개서 등 추가 제출 서류 마감 일정도 대학마다 차이가 있어 확인해야 한다. 서울대, 연세대, 성균관대 등은 원서접수 마감 다음 날인 9월 16일에 자기소개서 제출이 종료된다. 하지만 중앙대는 원서접수 마감 4일 뒤인 9월 20일에 마감된다. 

면접의 경우 올해 서울 소재 대학 중 가장 먼저 면접고사를 치르는 대학은 강서대로 9월 30일에 면접을 시행한다. 

수능 전 면접은 수능과 함께 준비해야 하는 부담감 때문에 상대적으로 경쟁률이 낮다. 수능 대비가 된 수험생들은 적극적으로 도전해보는 것도 방법이 된다.

고려대 계열적합형, 연세대 추천형과 특기자(국제인재)전형, 이화여대 고교추천전형 등은 수능 전에 면접을 치른다.

대부분 대학들은 수능 후에 대학별 고사를 시행한다. 면접은 오는 11월 26일에 가장 많이 실시된다. 가톨릭대 지역균형(의예)를 포함해 고려대 학업우수형(인문), 서울대 일반, 연세대 국제형 등 선호도 높은 대학과 모집단위의 면접 일정이 겹치기 때문에 이를 고려해 원서 접수를 해야 한다.

논술전형 역시 수능 전에 치르는 대학은 많지 않다. 오는 10월 1일에 논술고사를 시행하는 연세대를 비롯해 성신여대, 서울시립대, 홍익대, 가톨릭대(의예 제외), 서경대만이 수능 전 논술을 시행한다.

이외에 다른 대학들은 모두 수능 후에 논술을 치른다. 수능 이후 논술은 숭실대와 서울과학기술대의 일부 학과를 제외하면 모두 주말에 치른다. 따라서 논술전형간 고사 시행일이 중복되는 경우가 많고 면접 일정과도 겹칠 수가 있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논술전형은 모집단위별 고사 시간을 사전 공개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며 "대학별 고사의 날짜뿐만 아니라 시간까지 꼼꼼히 확인한다면 하루에 두 곳도 응시가 가능하니 전략적인 원서 지원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대입 수시 모집요강을 확인할 때에는 올해 요강뿐만이 아니라 전년도 요강까지 살펴 변경 사항을 확인해야 한다. 

특히 올해 고려대, 서강대, 서울과학기술대, 서울여대, 성균관대, 세종대, 숭실대 등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다소 변했다. 

일반적으로 최저기준이 완화되면 입시결과는 높아지고 반대로 강화되면 입시결과는 낮아지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과거 입시결과를 확인할 때 참고해야 한다. 

건국대와 경희대는 교과전형에서 최저기준을 폐지하고 서류평가를 도입한다. 수시 모집요강을 통해 서류 평가 기준을 살펴 학교생활기록부 경쟁력을 파악한 뒤 전략적으로 지원해야 한다.

우 소장은 "2학기가 시작되고 마지막 9월 평가원 모의고사가 코앞으로 다가온 시기인 탓에 수험생들은 혼란스러운 상태일 텐데 수시 원서 접수 전에 목표하는 대학의 모집요강을 일정부터 꼼꼼히 살펴 원서 접수 시 실수하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sona1@newspim.com

3년만에 대입 수시 박람회 열린다…전국 149개 대학 참가
대입 '자소서 폐지'는 찬스?…"학생부 경쟁력과 비교해 수시 지원해야"
대입 '수시 내신'에서도 문과가 이과보다 불리했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