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민주, 오늘부터 이틀간 "최대 승부처" 호남 경선..."35% 당원" 표심 잡을 후보는
뉴스핌 | 2022-08-20 06:30:00

[서울=뉴스핌] 홍석희 기자 = 전체의 35.6%에 해당하는 약 42만명의 권리당원 표가 달린 더불어민주당 호남 지역 순회경선이 20~21일 이틀간 펼쳐진다.

이재명 후보가 '확대명(확실히 당 대표는 이재명)' 분위기에 쐐기를 박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한 가운데 '전북 장수 출신' 박용진 후보가 추격의 불씨를 되살릴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4일 오후 대전 중구 한밭종합운동장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대전·세종시당 합동연설회에서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2022.08.14 photo@newspim.com

민주당에 따르면 20일 현재까지 이 후보의 권리당원 누적 득표율은 78.65%이며 그 뒤를 뒤쫓는 박 후보의 득표율은 21.35%에 그치고 있다.

지난주에 진행된 1차 국민 여론조사 결과 또한 이 후보가 82.45%, 박 후보가 17.55%를 기록해 '당심'과 '민심' 모두에서 확대명 기류가 강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 가운데 20일 전북, 21일 전남·광주 지역 순회경선을 거치면 차기 당 대표의 윤곽이 한층 선명해질 전망이다.

전북의 권리당원 선거인단 숫자가 15만7572명이고 전남이 17만1321명, 광주가 9만2154명으로 호남에만 총 42만1047표가 달려있다. 이는 전체(117만9933명)의 35.6%에 해당하는 숫자이기 때문에 호남에서 사실상 승부가 결정될 것이란 분석이다.

'민주당의 심장부'인 호남에서의 압도적 승리를 노리는 이 후보는 지난 15~16일 전북·전남·광주에서 당원 및 지지자들과의 토크콘서트를 개최하며 '호남 당심 다지기'에 나섰다.

전북 장수 출신으로서 '호남 대반격'에 사활을 건 박 후보 또한 지난 15일부터 당원·시민과의 만남, 지역 언론과의 기자간담회 등 강행군을 소화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이재명 방탄 논란' 당헌 80조 개정과 관련해서도 연일 이 후보와 대립하며 1:1 구도를 적극 활용하려는 계획이다.

친명계의 싹쓸이가 예상되는 최고위원 경선에서도 호남에 기반을 둔 비명계 후보들의 반격이 주효할지 주목되는 상황이다.

누적 득표율 4.15%로 최하위에 머물고 있는 송갑석 후보는 유일하게 호남에 지역구를 둔 프리미엄을 바탕으로 대약진을 기대하고 있다.

최고위원 투표의 경우 권리당원 선거인단이 2표를 행사하기 때문에 1표만 송 후보를 밀어줘도 파급력이 상당할 수 있단 관측이다.

6위로 고전하고 있는 비명계 윤영찬 후보는 전북 전주 출생이란 점을 적극 어필하면서 당선권 진입을 노리고 있다.

hong90@newspim.com

[이슈+] 민주, '이재명 방탄' 논란 당헌 80조 유지…전준위·친명은 '반발'
민주 비대위, '기소시 당무 정지' 당헌 유지키로...'이재명 방탄' 역풍 우려?
[영상] 이재명, 어제 부울경 1위 이어 충청서도 압승...당권 경쟁 독주
野전당대회, 충청 민심도 이재명…충남 제외 70%대 압도적 득표로 1위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