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시진핑, 11월 바이든과 첫 대면 계획"
파이낸셜뉴스 | 2022-08-13 22:11:04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8일(미국시간) 4개월 만에 5번째 통화를 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 자료 /사진=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8일(미국시간) 4개월 만에 5번째 통화를 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 자료 /사진=AP뉴시스

【베이징=정지우 특파원】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11월 동남아시아를 방문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대면 회동할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2일(현지시간)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들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시 주석의 순방 준비에 관여하는 관리들은 WSJ에 시 주석이 당 대회 직후 11월15∼16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이틀 뒤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도 시 주석이 직접 참석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이들 관리는 밝혔다.

이러한 동남아 순방 계획은 아직 초기 단계이기는 하지만, G20 정상회의 또는 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미중 정상이 만날 가능성에 대해 준비하고 있다는 것이다.

양국 정상은 지난달 말 통화에서 대만 문제로 대립각을 세우면서도 향후 대면 정상회담을 추진 의사를 확인한 바 있다.

베이징 소재 싱크탱크인 중국·세계화연구소의 왕후이야오 이사장은 WSJ에 "시 주석이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면 이는 중국과 세계의 대규모 (외교)대화가 재개될 것이라는 점을 의미한다"며 고위급 외교 대화를 시작으로 산업계와 학계 등 다양한 교류가 재개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미 정부는 아직 미중 정상회담이 확정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대면 회담이 논의된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답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