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종합] 한총리 "특별재난지역 선포 조속 진행…행안부 서둘러 달라"
이투데이 | 2022-08-12 08:57:05
[이투데이] 세종=서병곤 기자(sbg1219@etoday.co.kr)


▲ 한덕수 국무총리(사진제공=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12일 집중호우 피해와 관련해 "피해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위해 관련 절차를 조속히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 및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피해지역 주민의 생활 안정과 신속한 복구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피해지역 지자체는 신속히 피해조사를 마무리해 주시고, 행정안전부에서는 선포 기준에 충족되는 지자체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조기 선포 절차를 최대한 서둘러 달라"고 당부했다.

한 총리는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재원 중인 중환자 수가 450명을 넘어서고 있고 병상가동률도 50% 수준으로 높아졌다"며 "코로나19 검사·처방·진료를 한곳에서 진행하는 원스톱 진료기관과 24시간 비대면 진료 센터 등에 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원스톱 진료기관 9900곳 중 6500곳의 현장 운영 상황을 점검해 검사와 처방, 대면 진료가 원스톱으로 이뤄지지 않는 약 8%에 해당하는 기관은 보완하고,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정확한 정보가 제공되도록 조치한다고 했다.

특히 한 총리는 "앞으로 고령자 등 고위험군이 원스톱 진료기관을 이용할 때 방문예약을 통해 우선적으로 검사와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재택치료자 대상 24시간 비대면 진료를 하는 의료상담센터도 운영 상황을 정기 점검해 미흡한 기관은 지정을 해제하겠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현재 정부는 7천80개 코로나19 치료 병상을 지정해 운영 중이고 이를 통해 확진자 21만명 수준까지 대응할 수 있다"며 "7천200여개 일반 병상에서도 코로나19 환자 치료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확진자 증가로 인한 해열제 등 감기약 부족 우려에 대해서는 "수급 불균형이 우려되는 약품은 사용량 증가 시 가격을 인하하는 '약가 연동제' 적용을 완화해 제조사들이 망설이지 않고 생산을 늘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정부, 김여정 ‘코로나 유입’ 주장에 “무례하고 위협적”
尹대통령 "추석 전 수해복구 완료하라"…재정·세제·금융 총망라
'곽상도 코로나19 확진' 글 작성한 평론가…대법원 "무죄"
로톡, ‘집중 호우’ 수해 주민 대상 법률 상담 쿠폰 지원
LG, 수해 복구 성금 20억 원 기탁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