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창립 30주년 맞은 무보 "수출 안정적 성장 위해 발 벗고 뛰겠다"
이투데이 | 2022-07-07 10:45:04
[이투데이] 세종=박준상 기자(jooooon@etoday.co.kr)


▲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이 지난달 16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무보 창립 30주년 기념 광화문포럼에서 환영사를 전하고 있다.(사진=한국무역보험공사 제공)


창립 30주년을 맞은 한국무역보험공사가 지원 중소·중견기업을 8만 개까지 늘리는 등 앞으로도 수출 지원을 위해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7일 무역보험공사는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창립 3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참석해 축하를 건넸다.

무역보험공사는 1992년 7월 7일 설립한 수출신용기관으로서 외부거래 위험을 방지하고 국내 기업의 해외투자를 촉진했다.

이런 점을 살려 무역보험공사는 최근 변동성이 큰 세계 무역 시장에서 한국의 무역과 투자를 이끄는 역할을 하겠다며 '글로벌 리딩 무역 투자 파트너'를 새 비전으로 선포했다.

이를 위해 무역보험공사는 △중소·중견기업 글로벌 성장 지원 △국외 채권회수 역량 강화와 현지 금융 활성화 △신성장 동력 지원 △고객 중심 디지털 서비스 확대 등을 구체적인 과제로 내세웠다.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을 위해선 수출 지원망을 구축해 육성 대상 기업을 기존 3만 개에서 8만 개로 5만 개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채권관리는 '해외채권 종합관리센터'를 설립하고 수출기업의 원활한 자금 조달을 돕는 보증 제도와 현지 거래대금 미회수위험을 담보하는 단기수출보험 특화 상품을 활성화한다.

고객 중심 디지털 서비스를 위해선 온라인 실시간 솔루션 제공 채널 '애프터슈어' 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이인호 무역보험공사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무역보험공사는 30년 동안 무역의 최전방에서 중소·중견기업 육성, 해외플랜트와 조선 수주 활성화 등을 통해 한국 경제 발전을 견인하는 책무를 충실히 수행했다"며 "수출과 무역보험의 성장은 궤를 함께했다"고 자평했다. "앞으로 30년도 우리 수출의 안정적 성장을 위해 발 벗고 뛰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창립 30주년 무보, 신산업 프로젝트 지원 등 논의
무보, 동반성장 회원사 선정식 및 간담회
무보·조달청, 혁신조달기업 해외시장 진출 지원 맞손
7월 중 6억주 의무보유 해제된다…LG에너지솔루션 1.9억주 풀려
포스코, 출범 후 첫 원화 무보증 공모사채 발행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