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대입 "수시 내신"에서도 문과가 이과보다 불리했다
뉴스핌 | 2022-07-05 06:44:44

[서울=뉴스핌] 소가윤 기자 = 지난해 문·이과 통합형 수능에서 이과생들이 인문·사회계열에 대거 합격하는 이른바 '문과 침공' 현상이 나타난 가운데 수시 전형에서도 이과생들의 내신 합격점수가 높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문·이과 통합형 교육과정에서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이 이과에 대거 분포되고 공통과목에서도 문과생들이 이과생들에 밀린 영향으로 추정된다.

5일 종로학원이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등을 포함한 주요 21개 대학의 2022학년도 수시 전형 44개의 내신 합격점수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36개 전형(81.8%)에서 내신 합격선이 인문계 내신 합격선보다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뉴스핌] 김민지 기자 =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날인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2022.06.09 kimkim@newspim.com

분석 결과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연속으로 수시 전형부문에서 자연계 내신 합격점수가 높은 전형수 비중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2020학년도에는 44개 전형 중 25개 전형(56.8%)에서 자연계 내신 합격선이 높았고, 2021학년도에는 40개 전형중 728개 전형(70%)에서 자연계 내신 합격선이 높았다. 이어 2022학년도에는 44개 전형중 36개 전형(81.8%)에서 자연계 내신 합격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증가폭이 늘었다.

이에 대해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수시 합격의 중요한 변수인 내신 점수도 교내에서 문과생들이 이과생들에게 밀리고 있다"며 "우수한 학생들이 이과에 대거 분포해있고 통합수능으로 전환되면서 점수구조의 큰 변화가 발생한 것처럼 교내에서도 통합교과 적용으로 상대적으로 문과생들이 우수한 내신 등급 확보가 어려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내신 합격선의 경우 인문계는 2.98등급이지만, 자연계는 2.63등급으로 나타나 자연계 학생의 내신 등급이 더 높았다. 학생부교과전형도 인문계 2.04등급, 자연계 1.98등급으로 이과생이 우세했다.

앞서 2021학년도 대입을 치른 수험생부터 문이과 통합교육과정이 적용됐다. 통합교과가 적용되기 전인 2020학년도에는 수시 교과전형에서 인문계 합격선은 1.88등급, 자연계 합격선은 1.96등급으로 인문계 합격선이 더 높았다.

통합수능에서도 문이과 학생들의 점수차가 발생하고 통합교과가 적용되는 학교내신 경쟁에서도 점수차가 나타나고 있다. 정시에서는 이과생들의 문과 교차지원으로 상위권 합격 예측이 어려워지고 있다는 평가가 있다.

상대적으로 내신에서 유리한 이과생이 수시 전형에서도 문과 교차 지원 시 내신 불이익이 없고, 수능 최저학력기준 확보 여부에서도 수학 덕분에 유리한 구도가 형성됐다는 분석이다. 

임 대표는 "수시는 정시와 다르게 목표 지향점이 정해져있고 대체로 정시보다 상향 지원하기 때문에 정시처럼 이과 학생들이 문과로 대거 교차지원하는 현상은 크게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수험생들의 점수 분포 구도에서는 일정 부분 발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고 예측했다.

sona1@newspim.com

'하루 자습 2시간' 최상위권 수험생 성적 가른다
'예비수능' 6월 모평 이후…"학습법 전환·지원 대학 가늠 시점"
통합수능, 재수생 증가 영향 줬나…6월 모평 '재수생' 12년 만에 최고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