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오라이언운용 "코벤펀드"로 입소문...비결은 "메자닌 분산"
뉴스핌 | 2022-07-05 06:39:00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오라이언자산운용의 코스닥벤처펀드가 불패신화를 이어가고 있다. '메자닌 명가'의 중심 펀드답게 주요 수익원은 상장사 메자닌이다. 사모펀드 시장에서 안정적인 수익률로 조용한 상승세를 타면서 기관투자자금도 모여들고 있다.

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오라이언자산운용은 지난달 17일 '오라이언 메자닌 코스닥벤처 전문투자혁 사모투자신탁 제36호'를 설정 3년 만에 누적 수익률 84.98%로 청산했다. 지난해 12월에 이어 6번째로 청산한 코스닥벤처펀드다.

오라이언자산운용은 지난해 5개 코스닥벤처펀드를 각각 83.44%, 79.44%, 88.01%, 49.51%, 77.07%에 정리한 바 있다. 각 펀드의 연평균수익률(IRR)은 20% 수준이다.

[서울=뉴스핌] 한기진 기자 = 2022.07.04 hkj77@hanmail.net

코스닥벤처펀드는 2018년 문재인 정부 시절 벤처기업 육성 및 코스닥시장 활성화를 위해 조성한 펀드다. 펀드 자금의 50% 이상을 벤처기업이나 벤처기업에서 해제된 지 7년 이내인 상장사에 투자해야 한다.

특히 공모주 투자에 유리하다는 점에서 출시 이후 큰 인기를 끌었다. 코스닥벤처펀드는 코스닥 신규상장 공모주식의 30%를 우선배정 받을 수 있다. 또 투자자에게는 3년 투자 시 최대 300만원의 세제혜택이 제공된다.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은 펀드지만 투자 성과는 사모펀드가 공모펀드를 크게 앞지르고 있다. 공모펀드의 경우 증시 부진 여파에 올해만 수익률을 15% 가까이 내려놨다. 반면 사모펀드는 공모펀드로 투자하기 어려운 메자닌을 이용해 하방을 지지하고 있다.

메자닌은 주식과 사채의 성격이 혼합된 금융상품으로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 교환사채(EB) 등을 가리킨다. 주가가 상승할 경우 주식으로 전환해 시세차익을 남길 수 있고, 반대로 주가가 하락하면 조기상환청구권(풋옵션)을 행사할 수 있다. 메자닌 투자비중이 높은 사모펀드 운용사가 공모펀드 대비 높은 수익을 낸 배경이다.

오라이언자산운용 역시 메자닌에 강점이 있는 IB 전문 운용사다. 코스닥벤처펀드의 경우 상장사 메자닌에 85% 이상을 투자하고, 공모주와 비상장사 등에 15% 이내로 투자하는 방식으로 투자 전략을 짰다. 시장 변동성과 관계없이 연간 10% 수준의 수익률이 목표다.

또 상장사 메자닌 분산 투자로 안정성을 높였다. 벤처기업 특성상 디폴트(채무불이행) 위험이 있다는 점에서 코스닥 상장사에만 10곳 이상 분산 투자한다는 원칙을 세웠다. 최근 80%대 누적 수익률로 청산한 코스닥벤처펀드에도 메자닌만 17개 종목이 포함됐다.

오라이언자산운용의 메자닌 투자 수익이 입소문을 타면서 코스닥벤처펀드에도 돈이 모여들고 있다. 오라이언자산운용이 운용중인 18개 코스닥벤처펀드 가운데 설정액 100억원을 넘긴 펀드는 7개에 이른다. 펀드 자금의 약 70%는 기관투자 자금이다.

오라이언자산운용 관계자는 "예전에는 패밀리오피스(초고액 자산가 전문) 중심으로 몇십억원대 펀드가 많았는데 요즘은 기관투자자들이 중심이 되다보니 100억원 이상 설정 펀드가 많아졌다"며 "레코드가 쌓이며 저희를 신뢰해주는 기관투자자들이 많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zunii@newspim.com

'관제펀드로 몰락'하는 코스닥벤처펀드, 1년 새 4000억 증발
신한자산운용, 친환경기업 투자하는 ESG전략펀드 결성
한투신탁운용, 디폴트옵션 대비 '한국투자OCIO-DO알아서펀드'출시
NH-아문디, '100년기업그린코리아' 공모펀드 ESG인증 획득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