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민주당과 이재명은 무엇이 두려운가" 박지현의 일갈
파이낸셜뉴스 | 2022-07-05 06:17:03
"당이 폭력적 팬덤으로 쪼그라드는 길"
이재명과 치열히 경쟁하는 꿈 꿔…'민주당의 민주화' 투쟁할 것


[파이낸셜뉴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뉴스1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민주당 지도부와 이재명 의원은 무엇이 두려운가"라며 당 지도부를 비판했다. 자신의 전당대회 출마가 요건 불충족으로 무산되면서다.

오늘 5일 박 전 위원장의 페이스북을 보면 "설마 제가 대표가 돼 기성 정치인을 다 퇴진시킬 것이라 생각하는 것은 아니리라 믿는다"고 적었다.

박 전 위원장은 "비대위는 제 출마를 안건에 부치지도 않고 단순히 입장 표명 방식으로 결론을 내렸다"면서 "수많은 영입 인사를 당에 모시기 위해 만들어진 조항을 여성이자 청년, 당의 쇄신을 말한 사람에게 허용하지 않겠다는 선언이다"고 말했다.

그는 비대위 결정을 놓고 "당의 외연 확장과 총선 승리는 안중에 없는 결정이다"고 했다.

이어 박 전 위원장은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를 거치며 쪼그라든 당의 지지기반으로는 총선도 대선도 힘들다고 봤다"면서 "이재명 의원과 (전당대회에서) 치열하게 경쟁하고 대승적으로 결합하는 꿈을 꿨는데 당은 한쪽 날개만으로 날겠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는 이재명 상임고문을 향해서도 날을 세웠다.

박 전 위원장은 "대선에 뛰어든 것은 단순히 이재명을 위해서가 아니라 차별과 폭력에 시달리는 여성의 해방을 위함이었다"면서 "'처럼회'와 팬덤은 똘똘 뭉쳐 저를 공격했고 이재명 의원은 침묵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도와 여성을 외면하고 소수 팬덤으로 쪼그라든 당을 가지고 총선 최다 승부처인 수도권에서 국민의힘을 이길 수 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금부터 청년, 당의 변화를 간절히 원하는 국민과 함께 '민주당의 민주화'를 위한 투쟁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 비대위는 어제 4일 회의에서 박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를 위한 예외 조항을 안건으로 상정하지 않기로 결론을 내렸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박 전 위원장이 소중한 민주당의 인재이지만, 예외를 인정할 불가피한 사유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뉴시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뉴시스

#이재명 #민주당 #처렴회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