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北 김정은, 다이어트 성공 후 "요요현상" 겪나…살집 다시 붙어
뉴스핌 | 2022-05-29 10:04:52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겸 조선노동당 총비서가 한때 다이어트를 통한 약 20kg 정도 체중 감량에 성공했으나 올해 초부터 이전 몸무게로 돌아가는 '요요현상'을 겪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에 등장한 김 위원장의 시기별 사진을 보면 체중 변화가 목격된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최근 모습. [사진=조선중앙통신]

그는 지난해 12월 28일 노동당 전원회의 때만 해도 턱이 다소 갸름해지고 셔츠 목둘레에 공간이 남았으나, 지난 12일 당 정치국 회의에선 동일한 흰색 맞춤셔츠 차림인데도 목 부분이 다시 꽉 들어찼다. 얼굴의 살집도 많이 붙었다.

북한 최고지도자의 체중은 건강 상태를 보여주는 중요 지표 중 하나다. 북한 체제 및 정권의 향배와도 직결된 문제이기 때문에 국가정보원 등 국내 정보당국의 주시 대상이다.

국정원은 2016년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 위원장이 2012년 처음 집권했을 때 90kg이었다가 2014년 120kg, 2016년 130kg으로 불었다고 보고했다. 스트레스로 인한 폭음과 폭식으로 성인병이 발현될 가능성도 있다고 평가했다. 국정원은 2020년 10월 국정감사에선 김 위원장의 체중이 2019년 140kg까지 불었다가 약 20kg 정도 줄었다고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6월 15일 노동당 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는 모습. 김 위원장은 당시 이전보다 살이 빠진 모습으로 등장해 이목을 끌었다. 2021.06.29 [사진=조선중앙통신]

김 위원장은 아버지인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 할아버지인 김일성 전 주석처럼 키에 비해 몸무게가 많이 나가는 비만형 체형이다. 심혈관계 가족력도 보유하고 있어 여러 차례 체중 감량을 시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조선중앙TV가 지난 2월 1일 공개한 '위대한 승리의 해 2021년'이란 제목의 기록영화에서 능숙한 솜씨로 백마를 타고 숲길을 질주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일각에선 학창 시절 농구를 즐겼던 스포츠 마니아인 김 위원장이 승마를 즐기며 체중 관리를 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하지만 올해 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 80주년(2월16일)과 김일성 주석 생일 110주년(4월15일), 항일 빨치산 창설 90주년(4월25일) 등 잇단 정치행사에 따른 스트레스로 체중이 다시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특히 4월 말부터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면서 스트레스가 높아진 것도 체중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medialyt@newspim.com

北, 코로나 신규 발열자 이틀째 10만명 미만…"8만9000여명"
尹대통령 "北, 망하게 하려는 것 아냐...김정은 선택에 달려"
北 김정은, 현철해 가는 길 '직접 운구' 배웅…"老혁명가 영원히 기억"
김정은, 현철해 조문해 애도..."혁명적 신념 따라배워야"
北 "전염병 상황 안정적 관리"…김정은 "승세 틀어쥐어야"
법원 "김정은, 6·25 납북피해자 가족에게 배상하라"
'김정은 군사교육 담당' 현철해 사망...장례는 국장으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