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 증가…여가부, 상담·치료비용 지원
뉴스핌 | 2022-05-26 10:06:29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청소년 인터넷 스마트폰 이용습관 조사 결과 초등학생들의 과의존 증가 추세가 뚜렷이 드러났다. 여가부는 위험군 청소년에게 상담, 치유캠프, 병원치료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여성가족부(장관 김현숙)는 26일 전국 학령 전환기(초 4학년, 중 1학년, 고 1학년) 청소년 127만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2년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뉴스핌] 김민지 기자 =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추경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2022.05.20 kimkim@newspim.com

본 조사는 2009년부터 여성가족부가 교육부, 시도 교육청 등과 협력하여 각급 학교를 통해 매년 실시하며,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에게 치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주요 진단조사 결과는 유형별로 인터넷과 스마트폰 중 하나 이상에서 위험군('과의존 위험군')으로 진단된 청소년은 127만 명 중 23만 5687명으로 나타나 전년대비 6796명 증가했으며, 인터넷과 스마트폰 두 가지 문제를 모두 갖고 있는 청소년('중복위험군')은 8만 8123명으로 전년대비 4243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위험사용자군과 주의사용자군 모두 증가해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 증가 추세가 이어졌다. 인터넷 과의존 위험군은 127만 명 중 18만 8978명으로 조사됐다. 위험사용자군은 1만 7789명, 주의사용군은 17만 1189명으로, 두 사용자군 모두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여성가족부]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은 127만 명 중 스마트폰 미소지자 제외한 인원 125만 명을 대상으로 그 중 13만 4832명이다. 이 중 위험사용자군은 1만 4905명, 주의사용군은 11만 9927명이다.

연령 별로는 전 학년에 걸쳐 인터넷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이 증가했다. 중학생(8만6342명), 고등학생(7만8083명), 초등학생(7만1262명) 순으로 과의존 위험군 학생 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초등 4학년은 최근 3년간 과의존 위험군 수가 가장 크게 증가하는 등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저연령화 추세가 지속됐다.

성별 차이도 확인됐다. 남자 청소년의 인터넷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증가가 두드러졌다. 전년 대비 남자 청소년은 전 학년 증가하였으나, 여자 청소년은 소폭 증가하거나 중등 1학년의 경우 감소하였다. 다만 초등학교, 중학교 과의존 위험군은 남자 청소년이 많으나, 고등학교 과의존 위험군은 여자 청소년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는 청소년의 개인별 과의존 정도에 맞추어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과 전국 청소년상담복지센터(240개소)를 통해 상담, 병원치료, 기숙치유프로그램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과의존 정도가 상대적으로 경미한 '주의사용자군' 청소년은 학교별 집단상담 참여를 통해 올바른 이용습관과 사용조절 능력을 기를 수 있도록 돕고, '위험사용자군'에게는 개인별 상담을 제공하여 미디어 과의존의 어려움에서 벗어나 일상생활을 회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추가적인 검사를 실시해 과의존 위험군 청소년 중 우울증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등의 공존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병원치료를 지원한다. 또한 가정에서 자녀의 미디어 이용을 효과적으로 지도할 수 있도록 보호자 대상 교육을 강화할 예정이다. 일반계층 최대 40만 원, 저소득 계층 최대 60만 원까지 치료비를 지원하며 치유캠프 수료자 대상 청소년동반자, Wee클래스 연계 및 직접 상담 등을 제공한다.

학기 중 치유가 필요한 청소년은 국립청소년인터넷드림마을(전북 무주), 국립대구청소년디딤센터(대구)에서 상시적으로 운영하는 상담, 체험활동 등 통합 치유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아울러, 작년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에서 개발한 미디어 사용조절능력 훈련 프로그램인 '인스탑(인터넷스마트폰 STOP)'이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전국 상담복지센터와 연계해 홍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김권영 여성가족부 청소년정책관은 "이번 진단조사는 청소년들이 객관적 지표를 통해 자신의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을 되돌아보게 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라며 "최근 청소년·스마트폰 과의존 저연령화 추세가 지속되는 현실에서 미디어 과의존 초기부터 청소년들의 특성을 고려한 전문적 상담과 치유서비스를 제공해 매체 역기능으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고 균형 잡힌 생활습관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