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날 추워지자 다시 또 돌아온 패딩계급도...나는 어떤 계급일까?
파이낸셜뉴스 | 2021-12-05 10:41:03
우리집 가보, 대물려 입을 패딩 등으로 분류
"의미없다" vs "뼈 때린다" 누리꾼 갑론을박


[파이낸셜뉴스]


/사진=온라인커뮤니키 캡쳐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각종 패딩 브랜드가 총 망라된 '2020년 패딩 계급도' 사진과 글이 화제다. 다양한 버젼의 '패딩 계급도'는 지난해 이맘때 등장한 것이지만 날씨가 추워지면서 누리꾼들이 다시 공유하고 있다.

오늘 5일 온라인커뮤니티를 보면 다양한 버전의 '패딩 계급도'가 공유되고 있다.

누리꾼이 주목하고 있는 가격 비교 사이트 다나와의 '우리 집 가보', '대물려 입어', '10년 입어', '5년 버텨', '따뜻하면 됐어', '막 걸쳐'로 등급을 나눈 패딩 계급도다.

'우리 집 가보'에 해당하는 몽클레르, 나이젤카본과 같은 브랜드는 패딩 가격이 500만~100만원을 호가한다. 이 게시물을 올린 글쓴이는 해당 패딩에 대해 맥북 신형과 맞먹는 가격에도 매년 없어서 못 입을 만큼 인기가 많다고 설명했다. 또 반려동물 패딩까지 범위를 확대해 우리집 댕댕이와 커플룩이 가능하다는 점도 부각했다.

또 '10년 입어' 계급에는 파라점퍼스, 에르노, 피어 오브 갓 등이 속했다. 반면 '5년 버텨'에는 스타급 연예인들이 모델로 나선 브랜드들이 나열됐다. '막 걸쳐'에는 실속형 제품들이 포함됐다. '막 걸쳐' 계급에 해당하는 브랜드의 패딩가격은 10만원 내외 가격대의 저가다.

또 다른 '패딩 계급도'도 있다. 주로 비싼 가격대부터 저렴한 가격대까지 패딩 서열을 매긴 것이 특징이다.

누리꾼들은 이런 계급도가 흥미로다는 반응과 '뼈 때린다'는 반응까지 다양한 의견을 내놓고 있다.


/사진=다나와 캡쳐

/사진=다나와 캡쳐

#패딩 #몽클레르 #패딩브랜드 #패딩계급도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