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육아휴직 준 中企에 1인당 최대 월 200만 원 지원
이투데이 | 2021-12-05 10:27:04
[이투데이] 세종=서병곤 기자(sbg1219@etoday.co.kr)


▲ 고용노동부(이투데이DB)


내달부터 근로자에게 육아휴직을 주는 중소기업에는 휴직 첫 3개월간 근로자 1인당 월 200만 원이 지급된다.

5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최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2022년도 예산안에는 육아휴직 지원금(신설) 예산 1121억 원이 포함됐다.

내용을 보면 태어난 지 12개월 이내 자녀에 대한 육아휴직을 쓰는 근로자를 둔 중소기업은 첫 3개월간 근로자 1명당 월 200만 원을, 이후에는 월 30만 원을 지원받는다.

수혜 육아휴직 근로자는 1만8823명으로 추산됐다. 고용부는 이번 지원 예산이 사업주의 부담을 덜어줘 근로자가 눈치를 보지 않고 육아휴직을 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출산·육아기 근로자의 고용 안정성도 높아질 전망이다.

다만 육아휴직 지원금 신설로 근로자에게 육아휴직을 주고 대체인력을 채용한 사업주에게 주던 지원금(월 최대 80만 원)은 폐지된다.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근로자에게 주는 내년 급여 예산은 올해보다 26.5% 늘어난 1조5807억 원으로 편성됐다. 여기에는 아빠의 육아휴직을 활성화하기 위해 부모가 생후 12개월 이내 자녀에 대해 모두 육아휴직을 쓰면 첫 3개월간 각각 통상임금의 100%(최대 월 300만 원)를 지원하는 내용이 담겼다. 현재는 한 사람만 100%를 받고, 그 배우자는 80%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육아휴직 중 승진제한 폐지, 2018년 이후 39명 혜택”
임신 근로자도 육아휴직 사용 가능...휴직비 월 70만~150만 원
[인포그래픽] 임신 중 ‘육아휴직’ 어떻게 사용할까?
출생아 수 감소 8개월 만에 최대…3분기 합계출산율 0.82명
"저출산·고령화, 사회경제체계 존립 위협할 정도로 심각"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