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독일 간 신학철 LG화학 부회장…‘ESG 혁신 인재’ 직접 찾는다
이투데이 | 2022-05-29 11:03:08
[이투데이] 강태우 기자(burning@etoday.co.kr)

옥스퍼드 등 주요 20여 개 대학 인재 초청
글로벌 신약 3대 신성장 동력 등 비전 제시



▲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글로벌 인재 채용 행사인 ‘BC투어’를 주관하며 환영사를 하고 있다.(사진제공=LG화학)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유럽에서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혁신 기술을 이끌 인재 확보에 나섰다.

LG화학은 지난 27일 신학철 부회장이 독일 프랑크푸르트 슈타이겐베르거 호텔에서 ‘BC(Business & Campus) 투어’를 진행했다고 29일 밝혔다. 투어에는 유지영 CTO(최고기술책임자) 부사장, 김성민 CHO(최고인사책임자) 부사장 등도 동행했다.

BC 투어는 주요 경영진이 직접 현지 우수 인재들과 소통하며 현장 인터뷰까지 하는 대표적 글로벌 인재 확보 활동으로 CEO의 해외 출장과 연계해 진행된다.

이날 행사에는 영국 옥스퍼드 대학, 스위스 취리히 연방공과대학, 독일 훔볼트대학 등 주요 20여 개 대학에서 ESG 관련 신사업 분야의 기술을 보유한 석ㆍ박사 30여 명이 초청됐다.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 참석에 이어 채용 행사를 직접 주관한 신 부회장은 참석한 인재들에게 LG화학의 ESG 리더십과 신성장 동력 등 사업 비전과 함께 기후위기에 대한 전 세계 리더들의 통찰력을 공유했다.

신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지금 전 세계 리더들 사이에는 탄소 중립과 자원 선순환 등 환경에 직결된 문제 해결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었다”며 “LG화학도 인류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친환경 Sustainability(지속가능성) 비즈니스, 전지 소재, 글로벌 혁신 신약을 3대 신성장 동력으로 선정하고 인류 과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 세상에 없던 혁신 기술이 필요하며 그 기술은 여러분과 같은 인재들을 통해 시작된다”며 “전 인류적 과제 해결을 위해 연구에 전념하고 계신 여러분이 LG화학의 도전에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LG화학은 2050 넷제로와 재생에너지 100% 전환을 선언하고 사업 포트폴리오까지 ESG 기반으로 혁신하고 있다. LG화학은 2025년까지 10조 원을 투자해 친환경 중심 3대 신사업 비중을 절반 이상으로 확대하고 전체 매출은 2030년까지 현재의 두 배가 넘는 60조 원까지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LG화학, 네 번째 항암과제 美임상 1상 진입
"LG화학, 공격적 양극재 증설에도 불구 저평가...신규 청주 공장 2개 내년 가동" - 키움증권
[특징주] LG화학, 양호한 실적ㆍ공격적인 양극재 증설 전망 속 급등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다보스포럼 참석…"생산부터 폐기까지 탄소 배출량 감축"
[특징주] 현대무벡스, LG화학 양극재 공장 물류 솔루션 수주에 급등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