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송홀딩스 종목토론

목록 윗글 아래글
미국 최대 식료품 공급업체들 2022/06/12 09:21
gregory16

 40년 만에 찾아온 최악의 인플레이션에 크래프트하인즈, 타이슨, 맥도날드 등 미국 최대 식료품 공급업체들과 음식점들이 비용 상승에 따른 가격 인상 방침을 내놨다고 1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크래프트하인즈는 지난 6일 유통 고객사들에 미라클휩, 클래시코 파스타 소스부터 맥스웰하우스 커피까지 여러 제품의 가격을 오는 8월부터 인상하겠다고 통보했다. 크래프트하인즈는 2019년 이후 지금까지 제품 가격을 13.9% 올렸으나 추가 인상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인상 계획을 공지한 코리 오넬 크래프트하인즈 최고판매책임자(CSO)는 인플레이션이 지속돼 경제에 영향을 주고 있고 소비 패턴을 바꾸고 있다면서 비용이 지속적으로 오르고 있다고 밝혔다. 크래프트하인즈 경영진은 노동, 포장, 재료, 운송 등의 비용 급등에 시달리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식료품 유통업체들과 레스토랑들도 이러한 도매가격 인상분을 소비자들에게 전가할 계획이다. 맥도날드의 이언 보든 국제영업 대표는 지난 9일 소비자들에게 너무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 범위의 가격 인상을 연구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더 자주, 하지만 더 작은 규모로 (가격을) 인상하는 접근법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캠벨 수프는 지난 4월 유통회사들에 조만간 최근 1년 새 세 번째 가격 인상을 단행할 예정이라고 통보했고, 이달 초 대형 제과업체 몬델리즈는 향후 1년간 훨씬 더 많은 가격 인상이 뒤따를 것이라고 공표했다.


음식 원자재 업체들도 마찬가지다. 미 최대 육류가공업체 타이슨푸드는 지난 4월 초까지 3개월에 걸쳐 소고기 가격을 평균 24% 인상했고 미 3위 닭고기 제조사 샌더슨팜스는 4월 말까지 제품 가격을 34% 올렸다고 밝혔다. 스팸 제조사로 잘 알려진 호멜푸드는 지난달 초 가축 사료용 옥수수와 콩 가격을 각각 125%, 40% 이상 올렸다.

0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Re: 러시아, 우크라곡물 판매 회사를 자포리자에 설립
아랫글
“해외비축 곡물 1150만톤, 여차하면 국내 들여오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