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송홀딩스 종목토론

목록 윗글 아래글
전 세계 식량 위기가 앞으로 2년 이상 이어질 것이라는 서방 정부 당국자들의 경고가 2022/06/24 15:20
gregory16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촉발된 전 세계 식량 위기가 앞으로 2년 이상 이어질 것이라는 서방 정부 당국자들의 경고가 나왔다.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의 23일(현지 시각) 보도에 따르면, 서방 각국은 세계적 옥토 ‘초르노잼’을 바탕으로 최대의 밀 수출국이었던 우크라이나의 식량 생산과 수출이 상당 기간 정상화하지 못할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러시아가 부설한 기뢰로 우크라이나 밀 수출의 90%를 담당했던 흑해 연안의 우크라이나 주요 항구가 봉쇄된데다 도로, 교량이 파괴되고 농업 기반 시설이 폭격을 당하는 등 심각한 피해를 입었기 때문이다. 당장 우크라이나의 올해 곡물 수확량은 전쟁 여파로 지난해의 60% 수준에 그칠 것으로 서방 당국자들은 추산하고 있다.한 당국자는 “당장 내일 종전하더라도, 세계 식량 위기는 2년간 이어질 것으로 본다”면서 “전쟁이 계속된다면 더 오랜 기간 식량 공급난을 겪게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또 다른 소식통도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에 빼앗긴 주요 수출항을 되찾는다고 해도 러시아군이 부설한 기뢰를 제거하는 데만 수개월 이상이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설령 바닷길 대신 육로를 통해 우크라이나산 곡물을 운반하려고 해도 도로나 철도의 운송능력이 필요한 규모에 비해 “크게 부족하다”고 했다.미국과 유럽 국가들은 러시아가 서방을 압박할 목적으로 우크라이나산 곡물의 수출을 막아 의도적으로 식량위기를 부채질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우크라이나에는 현재 1800만t 상당의 곡물이 수출되지 못한 채 묶여 있다.이와 관련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영연방(Commonwealth) 정상회의 참석차 르완다 수도 키갈리를 방문한 자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전 세계를 인질로 삼고 ‘몸값’을 요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존슨 총리는 또 이날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 남부 해안의 기뢰를 제거하는 데 영국이 돕겠다”면서 “우크라이나 곡물을 선적한 선박에 보험을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서방은 러시아·우크라이나·터키·유엔 4자 회담을 열어 흑해 바닷길을 여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지만,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우크라이나군과 러시아군이 치열한 전투를 이어가는 현 상황을 고려하면 합의안이 도출되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유병훈 기자 itsyou@chosunbiz.com

0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24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서울시 휴게음식점
아랫글
"이러다 다 뺏길라"…우크라 '최대위기' 소식에 미국 '중대결단'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