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송홀딩스 종목토론

목록 윗글 아래글
협상은 어렵다 2022/06/18 21:50
gregory16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전선에서 하루에 최다 500명에 달하는 우크라이나 군인이 목숨을 잃고 있다고 우크라이나 정부 당국자가 밝혔다. 이달 초부터 5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의 대(對) 러시아 협상 대표인 데이비드 아라카미아 의원은 매일 1000여명에 달하는 우크라이나군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사자 수는 매일 200~500명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달 1일까지만 해도 자국군 전사자가 하루 60~100명이라고 밝혔다. 15일만에 5배나 증가했다는 의미다.
아라카미아 의원은 우크라이나군이 효율적으로 전투를 치르면서 러시아군도 심각한 손실을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을 방문한 아라카미아 의원은 대규모 인명피해에도 병력 충원은 가능하다며 무기 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크라이나는 지금까지 100만명을 모병했고, 추가로 200만명을 모병할 여력이 있다"며 "우리가 부족한 것은 21세기 최대의 전투에서 러시아에 맞설 무기와 탄약"이라고 말했다.
아라카미아 의원은 "부차나 마리우폴 등지에서 러시아군이 저지른 전쟁범죄 탓에 국내적으로 협상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있지만 전쟁은 '타협'을 통해 마무리돼야 한다"며 "지금은 우리의 협상력이 상당히 약한 만큼 이 상태로는 협상 테이블에 앉을 수 없고 어떤 식으로든 상황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0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밀 선물은
아랫글
역대급 가뭄에 애타는 농민들…청년농부도 “논 쩍쩍 갈라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