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미셀 종목토론

목록 윗글 아래글
전날 동시간대 대비 4067명 늘어 2022/02/07 22:03
gregory16

전날 동시간대 대비 4067명 늘어
경기에서만 확진자 1만명 넘었다



7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오후 9시까지 이미 3만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오후 9시 기준 집계에서 3만명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3만1777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기존 동시간대 최다치인 전날의 2만7710명보다 4067명 많고, 일주일 전일 지난달 31일 오후 9시 기준 1만3592명의 2.3배 수준이다. 2주 전인 지난달 24일 동시간대 집계된 7437명과 비교하면 약 4.2배 넘게 증가했다.

통상 확진자는 주말·휴일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으로 주 초반 주춤했다가 검사 건수가 늘어나는 주 중반부터 급증하지만 전파력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 영향으로 이 같은 '주말 효과'도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8일 0시를 기준으로 발표되는 신규 확진자는 이보다 더 늘어 4만명에 육박할 가능성도 있다. 방역당국은 설 연휴 발생한 확진자가 이번 주 집중될 것으로 전망했다.

전날 신규 확진자는 오후 9시까지 2만7710명으로 집계된 뒤 자정까지 7576명 늘어 최종 3만5286명으로 마감됐다.

최근 일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만8340명→2만268명→2만2907명→2만7438명→3만6346명→3만8690명→3만5286명으로 하루 평균 약 2만8468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는 거의 매일 최다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한편, 이날 확진자 중 1만9086명(60.1%)은 수도권에서, 1만2691명(39.9%)은 비수도권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도별로는 경기 1만332명, 서울 5941명, 인천 2813명, 대구 1650명, 부산 1610명, 경북 1540명, 전북 1228명, 광주 1150명, 충남 1100명, 대전 943명, 강원 739명, 충북 604명, 전남 559명, 울산 502명, 경남 457명, 제주 370명, 세종 23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기에서만 1만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와 50%대로 내려왔던 수도권 확진자 발생 비중은 다시 60%를 넘겼다

0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파미셀 지분 변동] 김현수 외 5명 11.44% 보유
아랫글
Re: '1+1'하던 코로나 자가검사키트 '품귀'…편의점 업계 '전전긍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