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토론

목록 윗글 아래글
오유경 신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27일 2022/05/27 16:50
gregory16



오유경 신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27일 "푸드테크, 바이오·디지털헬스 등 산업을 성장시키는 규제로 패러다임을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오 처장은 이날 충북 청주시 오송읍 식약처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국정운영의 중요한 주체로서 새 정부가 제시한 국정비전과 목표를 이해하고 정부가 국민에게 약속한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하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오 처장은 "국민의 삶과 직결된 식·의약 제품의 안전을 담당하고, 이러한 제품을 생산하는 산업계가 안전·신뢰를 바탕으로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식약처의 역할은 국정비전 실현을 위해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말했다.

오 처장은 ▲ 규제 패러다임 혁신 ▲ 안전 관리 시스템·수준 혁신 ▲ 사회적 가치를 포용하는 정책 등을 3대 역점 추진 과제로 제시했다.

오 처장은 "푸드테크, 바이오·디지털 헬스 등 산업의 새로운 도전이 안전·신뢰의 벽에 부딪혀 좌초되는 일이 없도록 미리 길을 만들고 방향을 제시하겠다"며 "국민 안전이라는 규제의 사회적 목적을 지키면서도 기업의 혁신·창의성을 살릴 수 있도록 과감하고 강력한 규제 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과학과 근거에 기반한 `규제과학`으로 산·학·연·관이 함께 성장하는 규제 생태계를 확고히 하겠다"며 "세계 시장에서도 우리 기술이 인정받을 수 있도록 글로벌 규제기준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 처장은 안전 관리 혁신에 대해선 "우리 삶을 지키는 버팀목인 식품과 의료제품 안전이 무너지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며 "새롭게 나타나는 위해 요인을 선제적으로 탐지해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첨단 과학기술을 접목한 디지털·데이터 기반 안전관리 시스템 혁신으로 안전관리의 수준도 업그레이드하겠다"고 했다.

그는 사회적 가치 포용에 대해서는 "건강 취약 계층 배려, 기후 환경 위기와 친환경 소비 등 시대적 요구를 반영해 전통적 안전관리 틀을 넘어서는 정책을 주도적으로 만들겠다"며 "누구나 건강한 식생활을 누리도록 지원하고 자원 재활용을 촉진하는 안전 기준을 제시해 산업의 환경친화적 체질 개선을 지원하겠다"고 언급했다.

올해 출범 10년을 맞은 식약처 수장을 맡은 오 처장은 김강립 전 처장과 직원들이 코로나19 과정에서 노고와 헌신을 해줬다고 감사를 표했다.

오 처장은 "식약처가 코로나19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 필수 방역 의료 제품 수급 관리 역할까지 차질없이 수행하며 명실상부한 식·의약 안전 전문기관으로 자리매김했다"며 "그러나 국민의 기대·바람은 점점 더 커지고 새로워짐을 엄중히 새기고, 새로운 미래·변화를 이끄는 식약처로 더욱 성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식약처 성장의 첫 번째 열쇠는 전문성으로 식약처는 과학기술 전문가, 위기관리 전문가, 국민 소통 전문가가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진=연합뉴스)

6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목적은 단순,명료 해야한다.
아랫글
파미셀(005690), 최대주주등의 소유주식변동(보통주(-5만9261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