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토론

목록 윗글 아래글
농식품부, 제3차 국제곡물 수급대책 위원회 개최 2022/05/25 17:28
gregory16

국제 곡물가 상승에 물가부담…"수급차질 없지만 가격상승 요인 많아"
농식품부, 제3차 국제곡물 수급대책 위원회 개최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최근 국제 곡물 가격이 오르면서 국내 식품 물가 부담도 커지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장기화로 이미 글로벌 공급망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인도의 밀·설탕 수출 제한, 주요국의 곡물 작황 부진 등으로 국제 곡물 시장이 불안정해지면서 장차 가격이 더 오를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정부는 인도 등의 수출 제한 품목의 국내 수입 비중이 크지 않은데다 관련 업체들이 일정 수준의 재고량도 확보하고 있어 단기적 영향은 제한적이라면서도 사태 장기화 땐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5일 권재한 식품산업정책실장 주재로 제3차 '국제곡물 수급대책위원회'를 개최해 국제 곡물가격 상승에 따른 영향과 대책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는 국내 제당 업체와 곡물 공급사 관련자, 한국농촌경제연구원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관계자 등 10명이 참석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주요 곡물의 계약과 국내 도입 등 원료 수급에 아직 큰 차질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식용 밀은 10월 하순, 채유용 대두는 12월 중순, 사료용 옥수수는 10월 중순까지 각각 사용할 수 있는 재고를 확보해 둔 상태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아울러 최근 인도가 밀 수출을 금지했지만 인도산 밀은 전 세계 밀 수출량의 4%에 불과한 만큼 단기적 수급에 영향은 적은 것으로 평가했다.
인도는 밀에 이어 설탕 수출량도 제한했지만, 한국이 인도에서 수입하는 설탕은 전체 수입 물량의 0.4%에 불과해 역시 당장 수급 문제는 빚어지지 않을 전망이다.
다만 국제곡물 가격 강세가 이어지면서 밀가루, 사료, 대두유, 전분당 등 제품의 가격을 높일 요인은 많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분석했다.
수급대책위원회 참석자들은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와 미국·브라질 등 주요 수출국의 작황 부진 등으로 국제 곡물 시장의 불안 요소가 이어지고 있어 국내 물가부담 등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농식품부는 국제 곡물 시장 불안에 따른 국내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사료·식품업체의 원료 구매자금 금리를 인하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
이번 정부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도 밀가루 가격안정 사업, 축산농가 특별사료구매자금, 식품·외식 종합자금 확대를 위한 지원 예산도 반영됐다.
농식품부는 이와 함께 중장기 대책의 일환으로 '중장기 식량안보 강화 전담반'과 '식량공급망 위기 대응반'을 운영하면서 전문가·업계와 지속해서 소통할 계획이다.

0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다보스포럼서 우려…인도 설탕·인도네시아 팜유 문제 거론
아랫글
농림축산식품부가 ‘중장기 식량안보 강화 TF’와 ‘식량공급망 위기 대응반’을